뉴스정보

[뉴스정보]“새 고지혈증 약, 스타틴보다 50 이상 효과 커”

작성자
관리자
작성일
2015-03-17 10:48
조회
3882

“새 고지혈증 약, 스타틴보다 50% 이상 효과 커”

(서울=연합뉴스) 한성간 기자 = 새로 개발된 2가지 고지혈증 치료제가 널리 사용되고 있는 기존의 스타틴 계열 치료제보다 효능이 뛰어난 것으로 임상시험 결과 밝혀졌다고 AFP통신과 월스트리트저널 인터넷판이 15일 보도했다.

이 새로운 고지혈증 치료제는 암젠 제약회사가 개발한 레파타(Repatha)와 사노피 아벤티스 제약회사와 리제네론 제약회사가 공동개발한 프랄루엔트(Praluent)로 개발사가 각각 진행한 소규모 임상시험에서 심혈관질환 위험 감소 효과가 스타틴보다 50% 이상 큰 것으로 나타났다.

이 두 신약은 모두 스타틴의 작용기전과는 달리 나쁜 콜레스테롤인 저밀도지단백(LDL) 콜레스테롤을 제거하는 간(肝)의 기능을 방해하는 단백질(PCSK9)을 억제하는 약이다.

레파타는 4천465명을 대상으로 약 1년 동안 진행된 임상시험에서 사망, 심근경색, 뇌졸중, 협심증, 심부전, 관상동맥 협착 등 심혈관질환 발생률이 0.95%인 데 비해 스타틴은 2.18%로 나타났다.

레파타 그룹은 LDL 혈중수치도 크게 떨어졌다. 25%는 25mg 이하까지 낮아졌다.

임상시험을 지휘한 하버드 대학 의과대학 브리검 여성병원 심혈관전문의 마크 사바틴 박사는 1년도 안 되는 기간에 이처럼 심혈관질환 위험이 크게 줄어든 것은 LDL 혈중수치가 크게 떨어졌기 때문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.

한편 프랄루엔트는 2천341명을 대상으로 78주 동안 진행된 임상시험에서 각종 심혈관질환 발생률이 1.7%로 스타틴의 3.5%보다 훨씬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.

프랄루엔트 그룹은 LDL 혈중수치가 평균 62% 떨어졌다.

부작용은 두 신약 모두 가벼운 착란(confusion), 주의력 결핍, 건망증이었고 이러한 부작용 발생률은 레파타 0.9%, 프랄루엔트 1.2%였다. 또 다른 부작용은 근육통과 시력저하로 나타났다. 스타틴도 비슷한 부작용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.

이 임상시험 결과는 샌디에이고에서 열린 미국심장병학회(ACC) 학술회의에서 발표되는 동시에 의학전문지 '뉴 잉그랜드 저널 오브 메디신'(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) 최신호에 게재됐다.

[출처]헬스코리아 뉴스 http://www.hkn24.com/news/articleView.html?idxno=141779